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미국 옷수선 이야기] 말 한마디 잘 했더니
    이야기/미국 옷수선 이야기 2020. 1. 19. 23:21

     

    한마디 했더니

     

     

    예전에 우리 옷수선 가게 손님 패딩 잠바 어깨에 동그란 패치를 달아 적이 있는데 최근에 다시 달아 달라고 가져 적이 있다. 잠바 재질이 얇아 패치를 떼었다 다시 달면 상처가 남을 했다. 손님은 패치 무늬 방향이 어깨 선의 각도와 같아야 하지 않냐며 다시 가져 것이다.

     

    다시 일을 하기 애매한 일이라 어떻게 말을 할까 잠시 궁리하던 끝에 반짝하고 생각이 올랐다. 어깨에 다는 패치는 패치의 문양이 팔의 방향과 각도가 같아야 하고 어깨선은 패치의 중앙을 맞추기 위한 뿐이라고 일러 주었다.

     

     

    사실 우리 가게에서 패치 거의 모든 경우에 경찰 유니폼이든 군복이든 방법으로 패치를 달아 왔기에 그렇게 말할 있었다. 손님도 말에 수긍이 갔는지 낯빛이 밝아지고 자기의 옷에 달려있는 패치가 잘못 달린 알고 껄끄러웠는데 전문가의 입장에서 자신 있게 패치가 제대로 달려있음을 확신시켜 주자 지갑에서 5달러를 꺼내어 나에게 내민다.

     

    나는 괜찮다고 손사래를 쳤지만 굳이 주고 싶다고 하기에 이기는 하고 받았다. 손님 경위가 밝은 사람이다. 제때에 말을 하면 사람의 기분을 순간 전환시킬 있다. 촌철살인과 같은 한마디 뽑아 내면 분위기가 바뀌고 사람을 살릴 수도 있구나. 말을 한다는 것은 결국 생각을 하는 것이니 평소에 긍정적인 마음과 건강한 신체를 가꾸어야 겠다.

     

    2020. 1. 19

    댓글 1

    • Rabecca 2020.01.20 10:04

      긍정적인 말 에 생각과 태도의 전환이 이루어지는 것에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반면 세치 혀로 한 영혼을 파괴할 수도 있으니 말의 위력이 참 대단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https://open.kakao.com/o/gFNVYAlb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