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지중해 요리에 고추장을 바르다
    짭짤한 문학/Essay 2019.03.24 21:17

    지중해 요리에 고추장을 바르다



     

    그러니까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5 ? 지금으로부터 15 , 우리 옷수선 가게 바로 도랑에 아버지께서 누군가로부터 얻은 미나리 뿌리 포기를 던진 이후, 2019년인 지금 도랑은 미나리 천지다. 미나리는 몸에 해독작용도 하는 아주 유용한 약초이다. 며칠 전에도 이웃 백씨 아주머니께서 미나리를 끊으러 우리 가게에 오셨다. 바로 며칠 전엔 가게 지중해 식당 주방장이 우리 엄마가 도랑에서 미나리 끊는 봤는지 우리 가게에 찾아 와서는 먹는거였냐며 어떻게 먹냐며 물어왔다.

     

    그리고 나서 며칠 도랑에 나가보니 미나리 밭이 아주 대머리처럼 민들민들 해졌다. 끊어간 것이다. 지중해 식당은 향이 나는 약초를 사용한다. 식당은 규모는 작지만 하기로 유명한 식당이다. 그러나 언젠가 포라벨라 센드위치를 주문해 먹었는데 올리브유를 너무 많이 발라 놓아서 느끼했다. 그래서 고추장을 발라 먹었는데 뭔가 개운한 맛이 났다.




     

    나는 오지랖도 넓다. 즉시 고추장을 손에 들고 식당에 찾아가서 맛을 보여 주었다. 올리브유와 향신료를 주로 다루는 지중해 식당에 고추장이 왠말인가. 그래도 식당 종업원들 중에 몇몇은 올리브유에 식상했는지 화끈한 고추장의 매운맛에 엄지를 들어 올린다. 고추장이 식당에 채택되지는 않았지만 이번에 미나리가 지중해 식당에 쓰일 모양이다.

     

    조만간 식당에 찾아가서 미나리로 만든 요리 주문해 먹어 봐야 겠다.

     

    ---

    2019. 3. 24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