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수필] 벌레와 오래 살다 보니
    짭짤한 문학/Essay 2020. 9. 2. 06:38


    벌레와 오래 살다 보니

     

     

    벽에는 기어다니는 벌레가 가끔 출몰한다. 처음 목격한 것은 아마도 7 즈음으로 거슬러 올라가지 않나 싶다. 생김새가 정말 징그럽고 민첩하기 까지 했다. 보이는 대로 사전이나 수첩으로 쳐서 짜부를 시켰는데여기서 잠깐, 짜부가 어찌 보면 일본어 같은데 검색을 보니 찌부러지다, 짜부러지다와 연관된 표준어라고 한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서, 끊임없이 나타나는 이름 모를 벌레가 최근에도 벽에 스스로 나타났다.

     

    며칠 밤엔 오른쪽 귓속에서 부스럭 소리가 나서 잠을 적이 있는데 하루 종일 귓속에 벌레가 들어갔나? 불안해 졌다. 하지만 귓밥을 파고 이틀이 지나자 이상 부스럭 소리가 나지 않아 안심을 했다. 어쩌면 벌레가 귓속에서 초상을 치러 조용한지도 모른다.

     

    벌레는 징그럽게 생겼을까? 예쁘게 생겼으면 사람에게 죽임을 당하는 일이 현저하게 줄어 텐데. 언젠가는 컴퓨터 작업을 하는데 벌레가 의자 다리를 타고 다리를 기어 오르고 있지 않는가? 기겁을 하여 손으로 떼어 냈는데 7년이 지나도록 나는 살충제를 전혀 뿌린 적이 없다.

     

     

    귀찮은 탓도 있지만 어느 정도 적응이 되었기 때문이다. 방의 생태계가 나름 안정적이라 느끼기 때문이다. 화분이 창문 옆에 놓여 있어 산소와 이산화탄소의 균형이 이루어 지고 벌레와 내가 살기에 알맞은 습도를 유지하며 벌레를 잡아 먹는 거미도 서식하는 먹이사슬로 개체 수를 조절하고 있다.

     

    어느 침대에 누워 스마트폰을 보는데 머리 바로 천장에서 스파이더 맨이 줄을 타고 입을 향하여 내려오는 것이 아닌가? 스마트폰을 떨어뜨리고 나는 침대에서 탈출을 했다. 거미는 아직도 침대 어느 구석 어디선가 자리를 잡고 있는지 모른다.

     

    살충제는 내키지 않고 차라리 이대로 벌레들과 공생하는 길을 택했다. 요즘 벽에는 벌레가 전처럼 자주 출몰하지는 않는다. 벌레의 천적이 우세한 모양이다. 징그럽던 벌레도 이젠 그리 징그럽지가 않다. 익숙해지면 비쥬얼에 대한 나의 인식도 희석이 되나 보다.

     

    글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벌레에 대한 사전적 의미를 찾아본다. “여러 무척추 동물을 통틀어 이르는 .” 또한 가지 일에만 몰두하거나 열심인 사람을 비유하는 .” 정도이다. 개미를 봐도 그저 일만 죽어라 하는 재미없는 .

     

    또한 벌레가 아닌가? 몸집이 커서 척추가 있는 벌레. 걸레가 자신을 더럽히는 희생으로 남을 깨끗하게 하는 존재라면, 벌레는 세상이라는 시스템 안에서 적응하여 열심히 살아가는 모든 존재가 아닌가? 결국 방에는 벌레로 가득하다. 글을 열심히 쓰고 있는 나를 포함하여..

     

    2020. 9. 2 [6:30 AM]

     

     

    커피쏘기 Buy me a coffee커피쏘기 Buy me a coffee

    TAG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