짭짤한 시인 자세히보기

짭짤한 문학 307

[디카시] 아는 거라곤 고작

What I know is just that if I cry, you hold me in your breast and if I laugh, you like it so much. Okay, I will try to laugh more. Grin ---- 아기 다니엘은 자신이 울 때와 웃을 때 가족들의 반응을 보며 학습을 합니다. 울 때는 달래려고 안아 주고 웃으면 가족들도 좋아하는 그 표정을 보며 자신의 상태와 행동이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을 준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아마도 아기가 하루종일 사람이 아닌 스마트폰만 들여다 본다면 그러한 학습을 못하여 정신적으로 성숙해 지지 못할 것입니다.

[생활시조] 떡볶이

떡볶이 새하얀 가래떡에 새빨간 고추장을 맵다가 달콤하니 묘한 맛 손이 가네 유난히 붉은 음식이 많은 민족 화끈한 ---- 2020. 1. 27 설날을 맞이하여 교회에서 윷놀이를 하고 집에 돌아와 간단하게 온가족이 떡볶이로 저녁을 대신한다. 조카 시카(8)가 맵다고 하면서도 계속 먹는다. 어머니는 매운맛에 자신 없으신지 국에 밥을 드셨다. 조카 제인(13)은 매워도 잘 먹는구나. 동생과 나는 두 말하면 잔소리. 떡볶이는 그 빨간 색깔로 미리 맛을 경고한다.

냄새, 그 탁월한 선전

냄새, 그 전단지 점심이 다가오는 토요일 가게 일터 무심코 나가 보니 맛있는 냄새가 훅 옆 식당 굴뚝을 통해 살포되는 전단지 ---- 2020. 1. 25 우리 가게와 주차장을 공유하는 지중해 식당이 있다. 그 식당에 가끔 가서 먹어 보지만 그렇게 특별나게 맛있진 않다. 그러나 주차장에서 맡아지는 그 식당 굴뚝을 통해 나오는 냄새는 과연 기가 막히다. 그 기가 막힌 냄새는 행인들의 시장끼를 부추긴다. 그 냄새를 맡은 사람들이 뭔가에 홀린듯 그 식당 문을 열고 들어가는 모습이 상상 되어 진다. 그 굴뚝에서 나오는 기가 막힌 냄새는 어떠한 광고보다 탁월한 선전인 셈이다. ----

짭짤한 문학/Sijo 2020.01.25 (1)

생각과 암세포

생각과 암세포 기분이 나쁠 때 얼굴이 찌그러진다 그 나쁜 기분은 생각이 어둡기 때문 기분이 좋을 때 얼굴이 환 해진다 그 좋은 기분은 생각이 밝기 때문 얼굴만 찌그러질까 얼굴만 환 해질까 온 몸 세포 하나하나가 찌그러진다 온 몸 세포 하나하나가 맑아진다 암세포의 적은 그 독한 약물이 아니라 기쁜 마음, 밝은 생각 그 맑은 생각이 온 몸 구석구석 치료한다 엄마손이 약손인 이유 어마 무시한 엄마의 좋은 생각파동이 그 아이의 아픈 부위를 어루만지기 때문 이 몸도 그러 할 진데 이 세상은 오죽할까 2020. 1. 7 부르스 립튼 박사의 강의를 듣고

짭짤한 문학/Poem 2020.01.07 (1)

시력 검사중 - In the middle of eye exam

이번 시조는 예전에 월마트 안경점에서 어떤 할아버지 검안사로부터 시력검사를 받던 중 일어났던 소소한 사건을 소재로 합니다. 시력 검사중 검안사 할아버지 내 눈을 비춰 보네 너무나 가까이서 비추어 보다 삐끗 내 얼굴 밀어 버리니 터져 버린 웃음보 In the middle of eye exam The old optometrist examines My eyes with a flash light He was too close to My eyes and lost balance He pushed my face with the light And I burst into laughter 2017. 3. 12

짭짤한 문학/Sijo 2020.01.03 (2)

내 방에 타 들어가는 양초를 보며

내 방에 타 들어가는 양초를 보며 은은한 향의 양초가 내 방에서 타 들어간다 어린 조카딸, J 가 내 방에 들어와 코를 실룩 인다 후각이 예민한 J, 씨익 미소를 짓는다 그 양초가 바닥을 보인다 올해도 다 타 들어 간다 조만간 또 다른 향의 커다란 양초를 사련다 새해에 맞이할 복이 숨겨진 두툼한 달력을 이제 곧 벽에 걸련다 ---- 세상에 음과 양이 있듯이, 복이 있으면 화도 있겠으나 2019. 12. 24 火

[디카시] 어두운 하늘

In the dark sky the moonlight went away, under the burning electric light blooming maple leaves 2019. 11. 11 ------- 어두운 밤, 달빛은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지만 가로등 빛이 가을 단풍을 비추어 단풍의 자태를 뚜렷이 나타 냅니다. 인공적인 가로등과 자연적인 단풍의 만남 그리고 그 조화 인간이 자연을 파괴하지 않는 선에서 자연과 더불어 살 수는 없는 것일까요. ----

기분(氣分) – The mood

기분(氣分) – The mood 생각함수(Function of Thought) 좋은 기운이 내 몸에 감돌 때 나의 기분은 좋다 When good spirit covers and wraps me, I feel good 나쁜 기운이 내 몸을 덮을 때 나의 기분은 나쁘다 When evil spirit coils me, I feel bad 생각으로 걸러지는 나의 기운 외부의 정보가 좋건 나쁘건 그 정보를 해석하는 나의 생각은 오락가락 The mood that could be filtered by thought, Whether the external information Is excellent or worse, My thought that analyzes the information Also falls in He..

짭짤한 문학/Poem 2019.11.06 (1)

견공의 후각

견공의 후각 숨이 들고 나는 그 두 터널에 공기중 섞여 있는 미세한 물질 코점막에 닿아 신경을 거슬러 뇌에 이르러 호 불호가 갈린다 민감한 코를 가진 견공들 자기 주인의 체취를 안다 후각으로 판단하는 그 힘 사람은 그저 미숙한 후각 단순하기에 더 무서운 오판 좋은 냄새와 나쁜 냄새 그 이분법적인 판단 그리고 혐오 뛰어난 후각의 견공 공항에 마약 수색견이 아닌 사람의 온갖 체취를 맡고 영혼을 감별하는 감별견으로 아마도 견공은 후각만으로 도둑을 알아 볼지도 그 도둑이 낯 설어 서가 아닌 미심쩍은 냄새에 짖을지도 색맹인 견공의 다채로운 후각 사람은 개 만도 못하다 사람은 그 무딘 징징거리는 후각으로 사람을 알아보는 분별력이 개 만도 못하다 ---- 2019. 11. 4

짭짤한 문학/Poem 2019.11.04 (2)

영화 “기생충” 관람후기

오늘 이곳 내쉬빌에서 오마니와 함께 영화 "기생충(Parasite)"을 봤다. 으리으리한 그 박 사장의 저택 밑바닥에 미로같이 구불구불한 음침한 지하실이 마치 창자를 연상케 하고 무슨 이유인지 그 안에서 칩거하는 우중충하게 생긴 가정부의 남편이 기생충을 상징하는듯 하다. 어쩌면 박 대표 가족은 그저 지구라는 창자 안에 좀 더 나은 자리를 차지하고 사는 십이지장충 일 수 있고 반 지하 김씨 가족은 냄새나는 항문 근처에 요충일 수도 있다. 누구나 지구는 우리가 영원히 살 곳이 아님을 안다. 누구든 주어진 수명을 살다 떠나야만 한다. 누구나 떠나야 한다면 이 땅에서 잘 먹고 잘 살든 못 먹고 못 살든 잘 먹으면 그저 때깔 좋은 귀신이고 못 먹으면 때깔 험한 귀신일 뿐이다. 이 땅이 왜 생겼을까. 결국 떠나야 ..

데이트 비용에 대한 단상 - 지갑이 닫힌 여자들

40대 노총각과 노처녀가 데이트를 하는데 데이트 비용을 전부 남자가 부담한다. 한 달이 가고 두 달이 가도 여자는 전혀 지갑을 열지 않는다. 그래도 남자는 여자가 마음에 들어 식당이며 영화관이며 놀이동산이며 전부 다 지불하는 것을 아끼지 않는다. 그 여자는 돈을 아끼지 않는 남자를 보며 정말 자기를 좋아한다는 확신이 들기 시작한다. 그래서 오늘은 자기가 식사 비용을 부담하려고 마음을 먹는다. 그 날 따라 남자는 괜히 이런 생각이 든다. 이렇게 오랫동안 내가 비용을 전부 지불 했는데 여자가 한번도 사지 않는것은 나에게 마음이 없다는 증거 아닐까? 그 두 남녀가 그 날 고급 레스토랑에서 만났다. 남자는 내심 여자가 내 주기를 바라고 있고 여자는 이번엔 자기가 내야 겠다고 마음을 먹은 상태고 그런데 마음이 쫀..

[자작시] 아직 그리고 이미 - Between Yet & Already

아직 그리고 이미 Between Yet and Already 과녁에 조준하는 건 “아직” 방아쇠를 당기면 “이미” Aiming to the target is “Yet” Having pulled the trigger is “Already” 건축가의 설계도는 “아직” 벽돌 한 장 한 장 쌓여지면 “이미” The blue print of an architect is “Yet” Having laid brick on brick is “Already” 뱃속에서 꼬르륵 소리 나면 “아직” 냉장고 문 열어야 “이미” Hearing the stomach growling is “Yet” Having opened the fridge door is “Already” 시 한 편 두들길 때 “아직” 블로그 저장 단추 눌러야 “이..

짭짤한 문학/Poem 2019.10.31 (2)

힘든 마음 치유법

힘든 마음 치유법 마음이 평온할 땐 아주 어렵고 힘든 일도 척척 마음이 괴로울 땐 아주 쉽고 간단한 일도 벅벅 손님을 맞이하는 나의 어두운 표정, 괴로운 말투에 손님이 먼저 하와유(How are you?) 묻는다 그럼 나는 맘에도 없는 뽜인(fine)을 기계적으로 내 뱉는다 마음을 비우면 새 마음을 얻을 수 있을까? 프린터 잉크 카트리지 갈 듯 내 마음도 갈아 끼우면 좋겠다 장기 이식하듯 마음도 할 수 있다면... 아, 그래 아기가 울 때 환경을 바꾸면 그치듯 내 마음이 울 때 박차고 나가자 어디든 새로운 곳으로 몸이 움직일 수 있는 이유는 마음을 바꾸기 위함이지 몸을 움직여 쇼핑몰에 사람 구경가면 어느새 내 마음도 괜찮아 질 꺼야 마음을 바꾸려면 몸을 이동해야 해 익숙한 방구석에만 있으면 마음은 좁아져..

짭짤한 문학/Poem 2019.10.24 (3)

옷이 날개인 이유 - The Reason that clothes are wings

옷이 날개인 이유 The Reason that clothes are wings 단추 떨어진 셔츠 겨드랑이 튿어진 자켓 A shirt with a button torn apart A jacket ripped open near armpit 구멍 난 청바지 주머니 망가진 가죽잠바 지퍼 A pocket in blue jeans with a hole A broken zipper of leather jumper 삶이 고단하니 옷도 고달프다 몸의 움직임 그대로 움직이는 옷 As life is tiring, clothes are also tearing – Clothes exactly in the same line Of the movements of the body 지친 전기공 안씨는 휴일, 몸만 쉬는 게 아니라 작업복..

[디카시] 조카의 얼굴

Face of my niece pressed and being shown, the toy Don't have money for it. Let's go home ---- 하루종일 집에만 있는 조카가 안쓰러 집 근처 월마트에 데리고 갔습니다. 이것 저것 만지작 거리며 탐을 내지만 삼촌에게 사 달라고 말은 꺼내지 못합니다. 평소에도 삼촌에게 신세를 지기 싫어하는 조카, 제인 조카는 내가 사준다고 해도 괜찮다고 합니다. 사실 "돈 없다 가자."는 사실과 다른 그저 설정일 뿐입니다. ----